투모로우베트남의 주간뉴스입니다.

2019 새해가 시작된지 벌써 보름이 지났습니다. 2018의 베트남 호황은 계속될까요? 베트남 정부는 2019 경제 목표를 발표 했는데요, GDP성장률  6.8%를 목표하고 있습니다. 수출 교역량은 2018에 비해 8% 증가를 타겟하고 있는데요, FTA를 통한 시장 개방을 통해 최고의 수혜를 누리는 국가중 하나인 베트남인 만큼 불가능한 목표는 아닌것 같습니다.

 

 

 

 

– 2018년도 베트남은 경제성장률 목표치인 6.7%를 상회한 7.08%를 달성함
– 그 외에도 신용성장률은 15%대, 물가상승률은 4%대로 안정적인 경제수치를 보임
– 하지만 여전히 베트남 경제성장하는데 방해되는 아래와 같은 요소들이 존재하며 이러한 문제가 개선되어야 앞으로의 경제 성장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임
  1) 노동생산성보다 임금상승 폭이 큼
  2) 은행이 높은 부실채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낮은 자기자본 비중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
  3) 2019년도 외채의 비중이 높아져 GDP의 약 50% 차지할 예정이라는 점
  4) 무역적자가 GDP의 10.15%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다는 점

In 2018, Vietnam achieved an economic growth rate of 7.08% against the original goal of 6.7%. Besides the high growth, the credit growth for 2018 is expected to reach 15% and inflation rate continued to be controlled below the line of 4%. On the other hand, Vietnam still faces some difficulties. Firstly, the rise of salaries higher than the improvement in labor productivity has placed some concerns. However, it’s hard to the Government to control the rise of salaries because the current average rate level remains below the citizens’ living standards. Secondly, banks still face several risks such as high ad debts, low profits, and weak equity. Thirdly, foreign debts also need some special attention from the Government with the estimated rate for 2019 reaching at 49.9% of GDP. Lastly, there is still a trade deficit from domestic economic sector (nearly 10.15% of GDP), while the foreign enterprises enjoyed the big trade surplus.

(관련링크: https://www.vir.com.vn/sustaining-economic-growth-64992.html)

– 2018년동안 베트남의 GDP는 245billion 달러 이상, 1인당 GDP는 $2,587을 기록함
– 2018년동안 새로 설립된 기업은 131,300여개이며, FDI 유치액은 $64,26 billion임
– 2019년도 정부의 경제목표는 다음과 같음
  1) GDP: 6.6 – 6.8% 성장률
  2) 수출교역량: 7 – 8% 증가
  3) 무역적자액: 총 수출액의 3% 미만
  4) CPI: 4%대 유지
  5) 정부수입 및 지출 예산: 수입: $61.36 billion / 지출: $9.65 billion

In 2018, the GDP has hit more than $245 billion. GDP per capita is estimated to be $2,587 for 2018, up $198 against 2017. The economy’s labor productivity has also increased to 5.93%, recording at $4,512 in 2018. Private sector investment has also experienced the rise, expecting to account for 42.4% of total economy investment. Furthermore, the number of newly-established enterprises in 2018 nearly reached 131,300, with total registered capital of $64.26 billion.

For 2019, the National Assembly has set some economic targets:

  • GDP: grows 6.6-6.8%
  • Total export turnover: up 7-8% on-year
  • Trade deficit: below 3% of total export turnover
  • CPI: 4%
  • Total budget revenue and deficit: $61.36 billion and $9.65 billion respectively

(관련링크: https://www.vir.com.vn/2019s-promising-economic-outlook-64941.html)

– 베트남은 FTA를 통해 선진기술과 노하우를 이전받아 글로벌 통합과 지역가치를 연결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음
– 4차 산업혁명의 바람이 불며 베트남 경제구조도 변화하고 있음
– FTA 체결로 베트남은 시장개방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경제 흐름 변화는 베트남으로 다수의 선진국을 유치하는 데 조력하고 있음

The 4.0 Revolution is penetrating Vietnam and may fundamentally transform the economy. Vietnam also aims to deepen its integration in global and regional value chains through FTA to facilitate technology and know-how transfer. Under the FTAs, it will boost the market access, thus, create an environment for the infusion of Industry 4.0 from developed countries to Vietnam.

(관련링크: https://www.vir.com.vn/ftas-to-open-up-markets-for-vietnam-64993.html)

-2019년 초, 환태평양 경제협약(CPTPP)과 유럽-베트남 자유무역협정(EVFTA)에 관한 법안이 발효될 것임
– FTA체결로 인해 베트남은 FDI 유입이 증가하고 현지 베트남 지역과 세계 공급망의 통합 심화, 수출 시장 점유율 확대 등의 경제개발의 박차를 가하는데 수 많은 혜택을 줄 예정임
– FDI와 FTA 무역협정의 이점은 협약 자체로 인함이 아니라, 지속 가능한 성장과 외국 기업의 현지 시장 기여에 대한 기대때문임
-제조업과 부동산부문 외에 청정에너지 부문에도  FDI가 새롭게 유입되고 있음
– 이러한 잠재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베트남 정부는 은행 부문 수익 강화, 법률 및 조세구조 개정 등의 개선을 진행해야 함

Free Trade Agreements (FTAs) will help Vietnam to boost trade and economic development. In the early of 2019, the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 (CPTPP) and the European Union-Vietnam Free Trade (EVFTA) will take effect. These FTAs will bring numerous benefits to Vietnam such as increase the FDI, deepen integration in regional and global supply chain, and grow the export market share. A new sector luring FDI beside manufacturing and real estate has also emerged – clean energy (particularly natural gas and wind development).

– 2015년 주택법 개정으로 베트남 부동산 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에게 투자를 허용함
– 최근 몇 년간 베트남 경제의 급속한 성장, 자본시장의 발전, 자본 유입의 증가에 따라 법 개정이 촉구되고 있음
– 현재 주택법에 의하면, 외국인 투자자에 대해 완화된 규제는 다음과 같음
  1) 외국인 투자자는 한 아파트 프로젝트 총 세대수의 30%만 구입 가능함
  2) 거주등록이나 투자없이도 외국인이 개인명의로 구입 가능함
  3) 외국계 기업의 부동산 임대업이 가능함
– 그러나 여전히 로컬과 외국인 투자자들에 대해 적용되는 규제가 다르며, 특히 부동산 시행법에 따르면
  1) 제 11조에 따라 외국 금융기관은 로컬투자자와 달리 토지 사용권을 분할영태로 이전할 수 없음
  2) 제 57조에 따라 로컬시행사는 중도금을 70%까지 받을 수 있도록 허용하나 외국시행사는 중도금을 최대 50%까지만 수령할 수 있도록 허용함
– 게다가 외국회사의 정의 또한 애매하고, 콘도텔, 오피스텔 등의 새로운 개념에 대한 법적인 틀이 없음
– 그러므로 베트남 정부는 외국인 투자로 인한 부동산 시장의 활성화를 기대하며, 부동산 분야에서 외국인 투자자에게 로컬 투자자와 동일한 권리를 부여하고 명확한 법적 가이드를 제정하는 것이 필요함

In general, the new implementation under the Law on Housing and the Law on Real Estate Business (LREB) in 2015 has loosen some restrictions and conditions for foreign investors:

  • Foreign investors can acquire 30% of apartment units within 1 apartment or 250 individual residential houses (including villas and terraced houses in 1 ward)
  • Foreign individual can own residential property without residency status or any investment in Vietnam
  • FIEs can lease real estate for sub-lease

However, there are still some differences in the treatment between local and foreign investors in the real estate sector. To be more specific, under the LREB:

  • In Article 11, foreign financiers are not allowed to transfer land use rights in the forms of division of land into plots for sale, but locals can
  • In Article 57, foreign developers can only collect up to 50% of the value of the contract for sale and purchase or hire-purchase of realty property while locals is up to 70%

Furthermore, the uncertainty in the definition of overseas ownership or FIEs under the Land Law and Law on Real Estate Business also causes confusion towards foreign investors.

Lastly, there are still some issues in the current laws and the lack of specific legal frameworks to regulate the construction, the term of ownership and management of condotels. Thus, these uncertainties lead to the decrease in the value of the property and in sales as well as the demand.